케이사인 컨소시엄, AI 활용 차세대 교통 보안 연구
케이사인 컨소시엄, AI 활용 차세대 교통 보안 연구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1.05.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선 한국자동차연구원 센터장(왼쪽부터), 김기홍 세인트시큐리티 대표, 어성율 케이사인 전무, 김휘강 고려대학교 교수가 ‘인공지능을 이용한 차세대 보안 기술 기반, 자동차 및 차세대 교통 인프라(C-ITS) 보안성 강화 사업’ 수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케이싸인

정보보안 전문업체 케이사인(대표 최승락)은 자회사 세인트시큐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고려대학교와 함께 국토교통부 ‘인공지능을 이용한 차세대 보안 기술 기반, 자동차 및 차세대 교통 인프라(C-ITS) 보안성 강화 사업’을 수행한다고 31일 밝혔다.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차량을 주행하는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 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주는 시스템이다. 교통사고 예방으로 안전성과 이동성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기존의 도로 관리 중심에서 이용자 안전 중심으로 변화하는 패러다임을 투영하고 있다.

C-ITS는 전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IT 기술과 5G/5G+ 등 차세대 통신 기술을 결합해 자율 주행, 차세대 교통 인프라, 스마트 도로 정보 등에 활용해 교통 수단의 발전을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이다. 이번 사업은 미래 교통수단 발전과 디지털 안심국가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차세대 보안 기술을 개발을 중심으로 정보보호 핵심원천기술 개발 사업 형태로 수행된다. 해당 사업은 정부출연금 57억원, 민간부담금 11억 총 68억원이 투입된다.

케이사인 컨소시엄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이용해 C-ITS 인프라를 가상 공간에 복제하고, 복제한 시스템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공격과 방어를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하게 된다.

어성율 케이사인의 전무는 “C-ITS 인프라는 자동차를 포함한 교통, 도로 체계, 심지어 횡단 보도를 건너가는 일반 시민까지도 그 보호 대상에 포함하고 있다”며 “단순한 정보보호 기술 개발에서 더욱 발전시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디지털 안심 국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