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새로운 5개년 계획 기본종자는 ‘자력갱생과 자급자족’”
북한 “새로운 5개년 계획 기본종자는 ‘자력갱생과 자급자족’”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8.08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올해 수립한 새로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지본이 자력갱생, 자급자족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로동신문은 “사회주의건설을 승리의 다음 단계에로 이행시키기 위한 오늘의 투쟁에서 기본전선은 경제전선이며 새로운 5개년 계획 기간 인민이 확고히 틀어쥐고 철저히 구현해나가야 할 원칙은 자력갱생, 자급자족”라며 “당 제8차 대회에서는 새로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기본종자, 주제는 여전히 자력갱생, 자급자족이라는 것을 뚜렷이 밝혔다”고 8월 7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당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첫해 진군에 진입한 때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기간의 투쟁 과정이 당의 자력갱생 전략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 인민들이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새로운 5개년 계획의 첫해 과업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을 통해 자력갱생에 승리와 번영이 있다는 것을 더욱 확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동신문은 자력갱생, 자급자족에서 기본이 국가적 범위에서 경제 사업을 짜고 들고 활성화해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 필요한 것을 최대한 국내에서 생산 보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각 부문과 단위가 제각각 경영활동을 해나가는 것이 자력갱생, 자급자족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국가의 통일적이며 계획적인 지도를 떠나 제각기 움직인다면 나라의 경제적 토대와 잠재력을 최대한 동원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로동신문은 새로운 전망 계획 기간의 자력갱생이 국가적인 자력갱생, 계획적인 자력갱생, 과학적인 자력갱생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것이 당의 의도라고 주장했다.

로동신문은 “지금 유례없이 엄혹한 시련과 난관 속에서 새로운 5개년 계획 수행을 위한 전 인민적인 공격전을 완강하게 전개해나가고 있다”며 “오늘의 조건과 환경이 힘을 더 비축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고, 사람들 사이에 남아있는 남에 대한 의존심, 수입병을 털어버리는 중요한 계기로 되게 하는 근본 담보가 바로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고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