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부부장 “남한 당국자들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
김여정 부부장 “남한 당국자들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8.1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김여정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진행과 관련해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8월 10일 김여정 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담화를 소개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규탄과 배격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한군이 정세불안정을 더욱 촉진시키는 합동군사연습을 개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미 합동군사연습이 북한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며 한반도 정세를 보다 위태롭게 만드는 환영받을 수 없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자멸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거듭되는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한 측의 전쟁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욱 엄중한 안보위협에 직면하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이야말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며 현 미국 정부가 말하는 외교적 관여와 전제 조건 없는 대화란 침략적 본심을 가리기 위한 위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며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절대적인 억제력, 어떤 군사적 행동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국가방위력과 강력한 선제타격능력을 보다 강화해나가는 것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김 부부장은 “이 기회에 남한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나는 위임에 따라 이 글을 발표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