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리카, 빅데이터-AI 기반 공용 연구시설 구축
에이프리카, 빅데이터-AI 기반 공용 연구시설 구축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10.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전문기업 에이프리카는 서울바이오허브 ‘BT-IT융합센터’에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공용 연구시설 및 장비를 구축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바이오허브는 서울시가 도심형 바이오·의료 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로 홍릉에 설립한 스타트업 지원 기관이며, ‘BT-IT 융합센터’는 서울시 바이오·의료 분야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창업공간이다.

서울바이오허브는 현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 개관 이후 누적 125개사가 입주했다. 

에이프리카는 지난 3월 서울바이오허브 ‘사용자 개발환경 네트워크 인프라’ 납품사로 선정돼 자체 개발한 컨테이너 기반 인공지능 개발 플랫폼 ‘치타(CHEETAH)’를 제공했다. 치타는 24시간 접속해 AI 연구 개발 환경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바이오허브의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 이용자는 치타를 활용해 원격 클라우드 방식으로 고성능 GPU 서버의 컴퓨팅 자원을 연구개발 및 사업화에 이용할 수 있다. 

이규정 에이프리카 대표는 “AI기술 개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데이터, 알고리즘 그리고 컴퓨팅 파워”라며 “데이터와 알고리즘으로 고성능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할 수는 있으나 시간과 비용의 리소스 부담을 고려하면 대규모 연산 가능한 컴퓨팅 파워가 AI 서비스 개발 및 배포에 있어 알고리즘 구동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