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금융용어사전 나왔다
남북 금융용어사전 나왔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10.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신상훈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 정인성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등이 25일 서울 마포구 남북하나재단에서 열린 남북 금융용어사전 기증전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금융산업공익재단

북향민(북한이탈주민)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남·북한 금융용어 사전’이 발간됐다.

금융산업공익재단은 25일 서울 마포구 남북하나재단(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서 남북 금융용어사전 출간 기념행사를 열고 도서 500부를 기증했다. 이날 도서기증식에는 금융산업공익재단 신상훈 대표이사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이용선 의원, 남북하나재단 정인성 이사장, 김병욱 북한개발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금융권 노사가 공동으로 조성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설립된 금융산업공익재단은 북향민의 남한 정착에 기여하고 이들의 금융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남·북한 금융용어 사전’ 발간 사업을 추진해왔다.

금융산업공익재단이 발간한 남북 금융용어사전은 남한의 금융 분야 전문가와 북향민 출신의 금융 분야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집필했다. 책자 뿐 아니라 스마트폰 앱으로도 개발해 이용할 수 있다. 

김병욱 북한개발연구소 소장이 출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사전 출간을 총괄 지휘했고, 천규승 미래경제교육네트워크 이사장이 집필팀을 이끌었다. 집필팀에는 남한 출신 11인, 북한 출신 15인 등 5개 은행 소속 연구원, 6개 대학교의 교수들이 참여했다.

총 9개월의 제작기간을 거쳐 완성된 남북 금융용어사전은 남과 북에서 핵심적으로 사용하는 120개의 금융용어를 표제어로 선정했으며, 표제어 사이에 10개의 ‘쉬어가기’ 코너를 뒀다. 쉬어가기는 북향민들이 남과 북에서 겪은 금융생활의 체험 에피소드를 통해 북향민 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서로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김병욱 북한개발연구소 소장이 25일 서울 마포구 남북하나재단에서 열린 남북 금융용어사전 출판 기념식에 참석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이날 남북하나재단에 500부를 기증하고 재단 출연주체인 금융노사를 비롯하여 외국은행 국내지점, 금융유관기관, 연구기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국 조직 260곳, 전국 지방자치단체 북향민 정착지원업무 담당 250곳, 전국 공공도서관 1000여곳 등에 약 2000부를 배포했다.

신상훈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은 “분단의 시간이 길어지면서 남북 금융생활의 격차가 심화됐지만 남북이 상호신뢰와 협력의 금융, 경제 패러다임을 만든다면 유라시아 대륙을 아우르는 동북아경제공동체 번영의 핵심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다”며 “이 사업이 마중물이 돼서 전문 분야별로 용어 차이가 정리돼 통일되는 사업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 재단은 앞으로 사업을 하는데 있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욱 북한개발연구소 소장도 “발간된 사전과 앱이 북향민들에게 도움이 되고 분단된 조국의 언어 통합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