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이탈주민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실시
통일부, 북한이탈주민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실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2.01.0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27일까지 ‘북한이탈주민 취약계층 조사’를 실시해 북한이탈주민 1226명을 대상으로 1418건의 맞춤형 지원을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고 1월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9년 9월에 수립된 ‘북한이탈주민 생활안정 종합대책’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이탈주민을 발굴해 맞춤형 지원을 연계하기 위해 실시됐다.통일부는 국내 거주 북한이탈주민 중에서 ‘보건복지부 33종 위기지표 해당자에서 보건복지부의 추가적인 필터링을 통해 추출한 고위험군(518명)’과 ‘통일부의 집중 사례관리 대상자(1064명)’ 등 총 1582명을 선별하고, 전화 및 방문조사를 병행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대상자 1582명 중에서 추가확인이 필요한 50명(3%)을 제외한 1532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완료했다.

주요 문제(중복 응답)로는 ‘생계’라고 답한 사람이 2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교육・진학(22%), 정신건강(20%), 가족관계(4%) 등 정서적・심리적 어려움을 호소한 사람이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통일부는 조사를 통해 파악한 문제를 바탕으로 조사 대상자 1582명의 77%인 1226명에 대해서 1418건의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남북하나재단을 통한 생계지원(105건), 지자체의 사회보장급여 연계(112건) 등 시급한 필요에 따른 현금성 지원과 함께 하나센터를 통한 사회서비스 제공(1201건)을 병행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번 조사를 포함해 2019년부터 총 6차례에 걸친 북한이탈주민 취약계층 조사・지원을 통해 3075명을 대상으로 4641건의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게 된다. 재단 생계지원 1306건, 지자체 사회보장급여 연계 783건, 하나센터 사회서비스 제공 2552건 등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