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네트플릭스 배만 불려주고 있다”
북한 “네트플릭스 배만 불려주고 있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10.31 14: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넷플릭스

북한 선전매체가 남한 문화예술 기업들이 미국 넷플릭스의 배만 불려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아리랑메아리는 “최근 남한의 문화예술관련 기업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영화관상영과 극장공연 등이 침체상태에 빠져들자 미국 인터넷 동영상봉사업체인 네트플릭스(넷플릭스)를 통해 처지를 개선하려고 하지만 오히려 미국 기업들의 배만 불려주고 있다”고 10월 31일 주장했다.

아리랑메아리는 남한 언론들을 인용해 남한의 영화, TV극 등 수많은 작품들이 넷플릭스에서 상영돼 수십 억 달러의 수입을 얻고 있지만 정작 남한의 영화제작사들은 제작비의 10%정도밖에 안 되는 돈만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한의 많은 영화제작사들은 넷플릭스가 주는 창작지원금과 상영권을 먼저 받기 위해 할 수 없이 불공평한 계약을 맺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리랑메아리는 남한 각계에서 미국 기업이 자본의 힘으로 남한 문화예술계를 독점하고 있다, 당국이 한국문화세계화를 광고하고 있지만 남한 작품들은 미국 기업들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현 2021-11-04 20:28:36
넷플릭스가 돈을 제일 많이 버는 건 맞지만, 그 덕에 3세계(한국포함) 감독들과 배우들이 세계에 알려지고 있지 않나요? 넷플릭스 덕에 멕시코, 스페인 드라마를 접하고 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