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등 시민단체 남북 대화 재개 촉구
민변 등 시민단체 남북 대화 재개 촉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10.1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시민평화포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10월 14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남북 대화를 조속히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회동 이후 공식적이고 실질적인 남북의 대화가 2년 넘게 중단됐다며 3년 전 평양공동선언에서 서로 약속한 ‘근본적인 적대 관계 해소’를 위한 구체적 실천과제를 다시 확인하고 이행함으로써 평화프로세스를 다시 가동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하는 한편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천명했고 북은 이에 긍정적으로 화답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공언한 것처럼 10.4 남북정상선언 기일에 맞춰 남북통신선이 재개통됐다. 남북 당국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적극적으로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와 대선에 연연하지 말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야 나가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에게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고, 갈라진 한반도를 다시 잇는 헌법적 사명이 부여돼 있다며 이런 헌법적 사명은 임기 장단을 불문하고 언제라도 중단할 수 없고, 선거 때라도 멈춰 설 수 없는 중차대한 과업이라는 것이다.

북측도 종전선언에 전제조건을 달지 말고 힘을 보태길 바란다고 단체들은 촉구했다. 종전선언을 한 이후에는 그 전보다 불신과 대결의 불씨로 되고 있는 요인들을 더 쉽게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종전선언과 더불어 북측이 남측에서 제안한 인도적 지원 제안에 대해 화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남북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재설치해야 하며 남북 정상이 합의했지만 이행하지 못한 다양한 분야의 실천과제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등 보건 분야 협력과 식량을 비롯한 인도주의적 협력이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